IR/PR

2021년 3분기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들의 기술이전(L/O) 시장에서 ‘미공개’가 핵심 키워드로 떠올랐다. 상반기에 이어 많은 업체들이 기술수출 낭보를 전했지만 거래 규모나 선급금 등 기본적인 정보에 함구하는 사례가 늘었다. 라이선스 아웃 성과가 투자 지표로 활용되기엔 한계를 보였다는 평가가 나온다.